"中 핵잠수함 전진배치"…일본인 학교·상점 문 닫고 '외출 금지' > 공지사항

본문 바로가기

 


 

"中 핵잠수함 전진배치"…일본인 학교·상점 문 닫고 '외출 금지'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12-09-11 21:18 조회2,329회 댓글0건

본문

중국 전역 '반일시위' 건국이래 최대

中 어선 1000척 日 순시선과 근접 대치


일본인 2명 또 센카쿠 상륙 … 일촉즉발

만주사변 발생 81주년이 되는 18일 중국 100여개 도시에서 일본의 센카쿠열도(중국명 댜오위다오) 국유화에 반발하는 반일시위대의 붉은 깃발이 도심을 뒤덮었다. 시위대 인원은 중·일 수교 이후 사상 최대로 추정된다. 센카쿠열도에는 1000여척의 중국 어선이 인근 해역에 도착, 일본 순시선과 대치했다. 일본인 2명이 센카쿠에 상륙, 중국이 강력 반발하면서 중·일 관계는 일촉즉발의 긴장으로 치닫는 분위기다.

○수교 이후 최대 규모 반일시위

베이징 톈안먼(天安門)광장에서 동북쪽으로 10㎞ 떨어져 있는 양마차오(亮馬橋) 거리에는 이날 오전 7시부터 사람들이 몰려들었다. 마오쩌둥(毛澤東)의 초상화와 항일보도(抗日保島·일본에 대항해 섬을 지키자)라고 쓰여진 플래카드를 손에 쥐었다. 이 거리에 있는 일본대사관 앞에서 시위를 하려는 중국인들이었다.

경찰은 양방향 도로를 차단했지만 일본대사관 앞에서는 5000여명의 시위대가 8차선 도로를 점거하며 시위를 했다. 한 시위자는 즉석에서 일본산 노트북을 부수며 일본제품 불매운동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일부 중국 시위대는 일본에 선전포고를 하자며 '쉔잔'(宣戰)을 외쳐댔다.

일본이 만주사변의 진원지 선양(瀋陽)에서는 오전 9시18분에 차량이 일제히 경적을 울렸다. 선양 일본총영사관 인근 도로에서는 청년층이 중심이 된 시위대 500여명이 거리를 행진하며 '일본 타도'를 외쳤다. 상하이 항저우에서도 수천명의 시위대가 일본의 센카쿠열도 국유화 조치를 비난했다.

저우룬파(周潤發) 판빙빙(范) 등 중화권 연예인 260명도 이날 일본의 센카쿠 국유화에 항의하는 성명서를 냈다. 일본의 피해도 확산됐다. 도요타 혼다 닛산 캐논 파나소닉 등이 중국 공장의 가동을 중단한 데 이어 이날 세븐일레븐 이토요카도 등 소매점들도 문을 닫았다.

주중 일본 대사관은 이날 중국에 거주하는 자국민에게 될 수 있는 대로 외출을 삼가고 신변 안전에 주의하라고 당부했다. 베이징 상하이 광저우 칭다오 등에 있는 일본인 학교는 이날 하루 휴교했다.

○중국어선-일본 해양경비대 대치

휴어기를 마치고 푸젠성과 저장성을 출발한 1000여척의 어선이 18일 새벽 센카쿠 인근 해역에서 목격됐다고 AFP통신이 이날 보도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중국의 해양감시선 10척과 어업감시선 1척 등 11척도 센카쿠열도 해역에 진입했다.

일본 해안경비대는 이들 선박에 접근하지 말라고 경고를 보냈으나 중국측은 "당신들이 이 해역에서 떠나라"고 응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오키나와 해상경비대 관계자는 "중국 어선은 오전 7시께(한국시간) 센카쿠열도의 무인도 중 하나인 우오쓰리시마(魚釣島) 북서쪽 42㎞지점에 있었다"고 말했다. 일본은 이들 배가 영해인 12해리(약 22.2㎞) 안쪽으로 접근할 것에 대비해 대형 순시선 7척과 소형어선을 추적할 수 있는 순시선 등을 배치했다.

이에 맞서 중국은 저장성 닝보에 사령부를 두고 있는 해군동해부대가 대규모 실탄훈련을 실시하는 등 군사적 압박을 계속했다. 선전위성방송은 이날 홍콩의 소식통을 인용해 "중국의 핵잠수함이 댜오위다오 인근에 있으며 미국의 위성이 이를 탐지했다"고 보도했다.

베이징=김태완 특파원twkim@hankyung.com

■ 만주사변

일본군이 1931년 9월18일 선양(瀋陽)의 철도 시설을 폭파한 뒤 이를 중국 군벌 장쉐량(張學良) 군대의 소행이라고 뒤집어씌우고 중국 동북 지역을 본격적으로 침략한 사건. 일본군은 청나라 마지막 황제인 푸의(溥儀)를 옹립해 1932년 괴뢰정권인 만주국을 세우고 만주를 실질적으로 지배했다. 중국에서는 이날을 '주이바스볜'(918事變)이라고 부르며 국치일(國恥日)로 정해 매년 항일정신을 기리는 행사를 하고 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아이디노 | 대표자 : 정낙원 | 전북 전주시 덕진구 조경단로 43-1(금암동) | 사업자등록번호 : 285-02-01337

TEL : 063-241-6235 | FAX : 063-255-6235 | E-mail : dino@eyedino.co.kr

Copyright © eyedino. All rights reserved.